목록 | 이전글
 

함안군 '안곡산성', 가야의 독자적 토목기법 확인(뉴시스 2019년 1월 1일)

작성자 김정규 | 작성일시 2019-03-06 14:23 | 조회 235



【함안=뉴시스】김기진 기자 =함안군, 안곡산성. 2019.01.01. (사진=함안군 제공)

  
【함안=뉴시스】김기진 기자 =경남 함안군은 안곡산성이 가야의 독자적 토목기법으로 축조된 것으로 조사됐다고 1일 밝혔다. 

정부의 국정과제인 ‘가야문화권 조사·연구 정비 사업’을 추진하면서 함안 안곡산성 학술발굴조사 성과가 하나씩 드러나고 있다. 

안곡산성은 지난 2017년 2차에 걸쳐 시굴조사가 이뤄졌다.  

군은 산성의 보다 명확한 성격규명을 위하여 지난 11월부터 동아세아문화재연구원에 의뢰, 내성 동벽 450㎡ 구간에 대한 정밀발굴조사에 착수했다.

조사 결과 안곡산성은 잔존높이 6m, 너비 약14m의 웅장한 규모의 토석혼축성(土石混築城)으로, 조사과정에서 출토된 유물로 볼 때 5세기 후반 ~ 6세기 전반의 아라가야 산성인 것으로 확인됐다. 

안곡산성은 지금까지 조사된 토석혼축성과 비교해 볼 때 석재의 양이 압도적으로 많을 뿐만 아니라 그 사이를 점토로 채워 견고하게 고정시켰다. 이러한 기법은 신라, 백제, 고구려, 가야지역에서 확인된 바 없는 아라가야의 독자적인 기법으로 말이산 13호분 봉토 조성 방식과 유사해 당시 가야인들의 토목기술이 고분과 산성에서 공유됐음을 방증한다. 

【함안=뉴시스】김기진 기자 =함안군 '안곡산성' 2019.01.01. (사진=함안군 제공) photo@newsis.com
조사단과 현장을 답사한 학계 전문가들은 “안곡산성의 발굴조사는 아라가야 산성의 특징을 밝힌 최초의 조사사례로서 향후 가야 성곽연구 활성화를 위한 중요한 자료"라며 "효율적 조사연구를 위해 문화재 지정추진과 함께 산성 내부조사 등 추가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축조수법과 내부 시설 배치 등 말이산 13호분과 아라가야 추정왕성지와의 유사성에 대한 종합적인 검토가 향후 진행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군 관계자는 “안곡산성의 문화재 지정을 적극 추진하고 그 밖의 비지정문화재 조사에도 박차를 가해 가야사 연구에서 아라가야가 중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sky@newsis.com 
 
목록 | 이전글